쌍용차, 11월 1만3174대 판매...전년비 내수 9% 성장
작성자 : 유진상사 작성일 : 2018-12-12 조회 : 2
쌍용자동차가 지난 11월 내수 1만330대, 수출 2844대(CKD 포함) 포함 총 1만3174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. 

내수에서 월 최대 판매실적을 기록했던 지난달에 이어 두 달 연속 글로벌 판매량 1만3000대를 돌파하는 등 전년 동기 대비 판매가 9.0% 증가했다. 

내수 판매는 티볼리와 렉스턴 스포츠가 올해 월 최대 판매실적을 기록하면서 한 달 만에 올해 월 최대 판매실적을 갱신하는 등 전년 동월 대비 17.8% 증가세를 기록했다. 렉스턴 스포츠는 두 달 연속 4000대 판매를 돌파하며 전년 동월 대비 103.8% 증가하는 등 내수 성장세를 주도하고 있다. 

이러한 주력모델의 판매호조로 지난달 누계판매가 첫 추세전환 된 이후 성장세가 2.6%로 증가하면서 내수 판매 9년 연속 성장세 달성이 확실해졌다. 

같은 기간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4.2% 감소한 2844대에 그쳤다. 쌍용차 관계자는 수출 실적에 관해 “쌍용차 사상 첫 직영 판매법인인 호주 법인 신설 등 신흥시장에 대한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는 만큼 점차 개선될 것”이라고 전망했다. 

쌍용차는 렉스턴 스포츠 글로벌 론칭을 진행 중이다. 지난 24일 G4 렉스턴(현지명 알투라스 G4)을 인도에서 론칭하는 등 CKD 수출 증대를 위한 전략을 펼치고 있다.

목록으로